Share |

난해 봄쯤의 기억이다. 어느 길을 지나는 중에 같이 사는 이가 복권가게가 있다고 말했다. 워낙 복권 같은 요행수를 그리 달가워하지 않는 것을 너무도 잘 알기에 그렇다고 복권을 사자는 말까지 꺼내지는 않았다.


문득 사고 싶어 하는 눈치라서 한번 사 볼까? 하고 말을 건넸다. 아니나 다를까. 그 말이 무섭게 차를 갓길에 세웠고, 그는 재빨리 차에서 내려 복권가게로 향했다.


대체 그 복권… 아니 그 복이란 게 뭔가 생각이 들 즈음 왜 그랬는지 알 수 없지만, 불현듯 어제 꾼 꿈이 떠올랐다. 탄핵당한 박근혜가 나와서는 자신이 그동안 밝히지 못한 아버지의 유지라며 그것을 위해 어쩌구저쩌구 해서 자신에게 마지막 대통령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선처해달라고 호소하는 꿈이었다.


그 꿈에 대한 기억이 떠오른 건 찰나와 같았다. 그 순간 그는 복권을 사들고 다시 차에 올라탔다. 정말 숨 한번 쉴 만큼만의 짧은 시간이었다. 이것도 우연이었을까?! 뭐~ 떠도는 믿거나 말거나 식의 풍문이지만 대통령 꿈이 복권과 상관관계가 있다는 그 말이 스치고 지난 건.


관심 없는 척하며 슬그머니 물었다. 몇 장 구입했냐고.

그는 묻지 말라고 했고, 나는 보통 하던 말처럼 그 복권 구입할 돈이면~ 뭐~ 하는 식의 넋두리 비슷한 말을 던지고는 그 꿈 얘기를 꺼낼까 하다가 접어두었다.


웃기게도 내가 이율배반적이라는 생각마저 들었다. 솔직히 될 리 만무하다고 확신하지만… 뭔가 미련이 남은 것은 아니냐는 스스로에 대한 의구심 때문이었다.


사실 이전에도 나는 대통령 꿈을 꾼 적이 몇 차례 있었다. 그 복권과 가장 많이 회자되곤 하는 박정희와 그의 아내 육영수가(그 둘이 우리 집 앞에 도착하여 짚차에서 내리던 꿈이었다) 함께 나오는 꿈을 포함해서… 물론 그땐 복권을 구입하지 않았었다.


그러니 어쩌면 이번이 그 꿈의 효험을 시험해 볼 기회이기도 하다는 것을 글로 남기면서 그 이율배반에 대한 핑계로 연결시키고 싶다. 근데… 좀 웃기기도 하고 뻘쭘하기도 한 것이 거시기한 마음까지 부인하긴 어렵다. 흐~ 세상 참.


▲ Modify from Rene Magritte, The Great War 1964



그리고...

며칠이 지났다(이 글을 이곳에 옮긴 것을 기준으로 하면 8개월가량 전).

어쨌든 이 글은 무언가를 증명할 기록이기도 하다. 결과를 묻는 내게 그는 “그냥 자시오”라고 말했다.


그리고 나는 생각을 했다.


그런 행운이 내게 있을 턱이!!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4 5 6 7 8 9 10 11 12 ··· 2086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