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광고하는 연예인들의 책임의식이 필요하다!!


고 마케팅에 대한 이야기가 중심은 아니었지만, 스포츠 의류 및 신발 메이커에 대한 기억이라는 내용의 포스팅을 하면서 바람직한 광고 마케팅의 한가지 형태를 말씀드린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제가 말하고 싶은 건 현재 보편화 된 연예인들의 광고에 대한 사항입니다.

전 솔직히 말해서 일부 연예인들의 너무도 많은 수입에 대하여 그리 긍정적으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물론 그들이 말하는 것 처럼 자신의 사생활을 잃어버리고 그 나름대로의 고충을 상쇄하는 의미로써의 반대급부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일부 생각해 볼 여지가 있다고는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어디에서 부터 잘못되었는지 정확히 짚어낼 수는 없지만, 그 유명세라는 것에 대한 생각부터가 잘못된 출발이 아닌가 생각되기도 합니다. 그냥 일반인처럼 살기를 거부한다는 느낌...

또는 나는 남과 다르다는 너무 큰 착각 속에 빠져있는 건 아닌지...

선민의식을 버려야 세상이 좋아진다는 것을 정말로 알아야 할텐데...나만 좋으면 세상은 좋은 거라고 생각해서 그런것일까요?... -.-;

 

그것이 일반적인 우리들의 또한 그릇된 생각과 행위로 부터 비롯된 것이라 할 수 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꼭 그렇게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를 따지지 않고도 그저 똑같은 사람으로써의 모습으로 평범하게 살아가는 연예인들도 있다는 사실은 생각해 보아야 할 문제라고 봅니다.

 

 

 

 

한 두번의 정말로 힘든 촬영 과정을 통해 벌어들인다고 주장하는 억억 거리는 숫자[각주:1]들을 듣고 있자면... 이건 정말 아니지 할때가 많습니다. 어찌 보면 너무도 쉬운 돈벌이 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런 걸 다른 표현으로 "부가가치"라고 하나요?- 그것이 일부에 해당되는 얘기라서 좀 거리감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역시 그 건 또다른 여러 문제들을 파생시키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여야 하며, 그에 대한 일말의 책임감을 지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즉, 돈벌이를 하기위한 그 수단의 투명성이나 진실성이 필요하다는 말입니다.[각주:2]

 

그런데, 아무리 보아도 그런 분들이 그리 눈에 띄지는 않는다는 아쉬움...

지금은 고인이 된 개그맨 故 김형곤 씨가 어떤 제약회사 광고에 출연을 하면서 "광고에 출연한 연예인의 책임성"을 이야기했던 기억이 납니다. 물론 그 말에 진심이 담겨 있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제 기억 속에 광고에 출연했던 연예인이 자신의 광고에 대해 책임이란 단어를 처음으로 사용했다는 것... 그건 중요한 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최근 특히 보험 광고들에 등장하는 연예인화 된 과거 아나운서 출신들의 모습들을 보면...

참으로 가관이고 가증스럽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게 합니다.

그리고 생각없이 그들의 진짜 속내는 모른채로 그들의 광고하는 모습을 믿고 보험에 가입할 사람들을 생각하면...-그런 사람이야 없겠지 싶으면서도...- 제 눈가에 가늘고  차갑게 지어지는 소리없는 웃음은 가시질 않습니다.

 

 

▲ 보험 광고를 보다보면, 돈 놓고 돈장사를 하는 것과 달라 보이지 않습니다. 아하~ 원래 그런거라구요!

 

 

과연 이들이 광고를 하면서 그 광고에 대한 그 파급효과가 어떠할지를 생각이나 할까? 싶습니다.

 

요즘 그 보험 광고들을 볼때면, 금융감독원의 지침이 있어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당연히 알려야할 주지의 내용인듯 한데... 정말 빠르고 소리를 낮춰 읊어 대서 도대체 무슨 소린지 알아듣기도 힘든 주문과 같은 소리를 광고 끝무렵에 한 5초 가량 들려주는데... 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그 내용은 아래 동영상으로 첨부하였으니,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각주:3]

돈이 그렇게 좋을까? 좋겠지요... 아무렴요  -,.-;

 

하지만, 아무리 그렇게 돈벌이가 좋다 하더라도 그렇게 돈을 벌었으면, 그에 따르는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가 제가 하고 싶은 말입니다. 그저 그 광고에 출연하여 광고주 기업의 매출을 올려주는 것만이 책임이 아니라 결국 그 매출을 만들어주도록 하는 근본적인 구매자들에 대한 책임... 그러하자면, 적어도 그 광고가 과대광고인지 아니면, 광고로부터 무언가 오해를 사게 하는 것은 없는지 생각을 하고 광고를 해야하지 않을까 합니다.

 

 

▲ 광고가 목적이 아니니... 그냥 한번 보시길... 냉철한 마음과 냉소할 준비를 하시고...

이런 광고를 보다보면, 보험광고가 아니라 무슨 복권을 파는 듯 하다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아~ 그렇게 하면 광고에 출연할 수 없다구요? 그럼 하지 말아야지요. 그렇게 광고를 하지 않아도 충분히 잘 살 수 있는 분들인 듯 한데... 오히려 그런 위치에서 광고에 출연하는 분들이라면 TV방송 등에서 보여준 그러한 좋은 이미지로써 잘못된 기업들의 광고 관행에 대해 올바른 방향의 조타수 역할도 충분히 하실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제가 이 분들의 능력을 너무 과대 평가한 것인가요?

하도 TV에 나온 모습들이 완벽하게만 봐와서... -.-;


아니 실제로 현재와 같은 형태의 광고에 출연하는 것이 결국 자신의 이미지를 깍아 먹는 다는 것을 왜 모를까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결코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지 못할 텐데...

지금 당장의 돈벌이로 배가 부른 것이 이미지 관리 보다 좋다고 생각한다면, 진정한 프로가 아니지 않을까요? 오호~ Professional이라는 말이 결국 돈벌이를 지칭하는 것이니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잘 생각해 보아야할 대목이라고 생각됩니다. 스타 여러분!!

 

암튼 그렇습니다. 제발 돈벌이도 좋지만 그 돈벌이의 목적이 50%를 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

나머지 50%는 그 벌이에 대한 충분한 반대급부로써 그 책임을 다 한다면...

그나마 이 세상이 좀더 좋아지지 않을까? 또한 그 광고 출연료 조금 덜 받게 되면 실질적인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텐데...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으시겠죠? 절대로!!

- 내가 하는 행위는 내가 한 행위로 끝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사회는 유기적 특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제가 나비효과를 믿는 이유입니다. -

 

마지막으로 광고주가 되실 기업들에게 바라는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이젠 그런 특정한 연예인을 통한 광고 보다 톰스슈즈 같은 광고마케팅이 더욱 커다란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사실...  아하~ 물론 압니다. 이 말에 대해서 규모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할 것임을...

그런데, 앞으로도 지금의 그 규모를 확실히 유지하고 그럴 수 있을까요? 정말 그럴까요?

 

하지만, 현재 시점에서는 제가 너무 큰 바램을 갖은 건 사실인 듯 합니다.

그래도 이 기사를 보면 지금 우리 사회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듯 합니다.

나눔의 진화 기부 넘어 참여로 / 거대한 개인 세상을 바꾼다 

 

 

연관 글 ☞ 'I'보험회사, 3억 보장에 관한 비밀

연관 글대장암 보험분쟁 증가… "상피내암이라고?"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1. 물론 왜곡된 자본가들이 벌어들이는 것에 비하면 떡고물 수준이라는 건 압니다. [본문으로]
  2. 추후 이 돈벌이에 대한 생각을 글로 정리하고자 생각 하고 있는데... 쉽지는 않을 듯 합니다. [본문으로]
  3. 혹여라도 오해를 할 분들이 있을까 싶어 첨언을 하자면, 보험이 나쁜 것이라거나 광고가 나쁘다는 말이 아닙니다. 보험이 제대로 되어야 한다는 취지이며, 단지 돈벌이만이 목적이 아닌 역할적 기능으로써 충실한 보험상품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과 그 모습 그대로의 광고가 되어 일반인들에게 전달되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본문으로]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7)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6)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