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어떻게 생각하고 실천하는가!!

 

득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자연적으로 부여된 인간이 어찌할 수 없는 영역 외에 과연 당연한 것이란 있는 걸까? 하지만 지금껏 살아오면서는 의심이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모든 것에 의구심을 갖지 않은 것은 아니나... 그것의 깊이는 언제나 그 정도 수준에 머물렀던 거죠. 간혹, 아이가 물어오는 질문에 때때로 "그건 당연한 거지"라고 답했던 기억도 적지 않은데... 불현듯 잘못했다는 생각도 듭니다.

 

언젠가 영화 투르먼 쇼를 보면서 그건 어쩌면 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자화상이란 생각을 했던 기억이 있는데... 정말로 그런 것 같습니다. 알지 못하고 생각하지 못하면, 그렇게 나는 내가 아닌 모습으로 살아가야 하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알고 살게 된다는 것. 더 말하지 않아도 지금의 세상 모습이 그렇지 않은가 싶습니다.

 

▲ 영화 트루먼쇼의 한장면


학교는 왜 있고, 왜 의무적으로 다녀야 하며, 기업은 무엇이고 그곳에서 일하는 사람이 부리는 자와 부림을 당하는 자로 구분된 것이나 대통령은 왜 있고, 국회의원은 누구이며, 공무원은 어떤 일을 누구를 위해 하는가? 법은 무엇이고 그것을 다루는 자들은 누구이며, 왜 그러하는가? 그 속에 있는 모든 사람과 세상의 구성물들이나 존재의 이름들은 무엇이고 어떻게 부여된 것일까? 그리고 돈은 무엇인가?

 

거론하자니 끝이 없습니다.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들... 알고 보면 당연한 것이 아니라 이렇게도 저렇게도 될 수 있는 것들이란 사실을 깊이 생각하지 못했다는 것에 대하여 되돌아보게 됩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요소로 만들어진 법과 제도를 포함한 모든 요건들이 민의에 의해서 만들어진다는 것을 대부분의 우리들은 연관성 있게 생각하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이를테면, 선거는 선거고 그 이후에 일어나는 일은 별개의 것처럼 선거에서 이기면 끝이라는 어떤 정형화된 생각들이 그렇습니다. -물론 당연하다 생각되는 모든 것들이 모든 사람들에게 행복하고 좋은 것들이라면 더 생각할 것도 없을 겁니다.-

 

결론적으로 한마디로 말하면, 좋은 세상은 만들 수 있으며, 그건 우리들이 할 수 있다는 겁니다.

결코, 간단하거나 쉬운 얘긴 아닙니다만... 생각할 필요성은 충분히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글을 인용하실 경우 따뜻한 댓글(또는 트랙백)과 원문 출처 및 링크는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_ _)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도록 추천과 RT 부탁드립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ijuji.tistory.com/ BlogIcon 꼬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친숙한 것을 낯설게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2010.08.05 16:01
  2. Favicon of http://www.elfism.com BlogIcon 엘프화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루먼쇼는 몇번을 보아도 정말 명작인 것 같습니다. 스토리.연출.연기력. 담긴 사상까지..

    당연하다는 것은 생명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살아남기 위해 필요한 요소였죠.
    안좋은 냄새가 나는 과일을 먹으면 배탈이 난다는 것이 당연하다는 것.
    매번 당연하다는 사실을 어긴다면 틀림없이 죽을 가능성이 높아질테니까요.
    생명에게 있어 당연함은 당연히 있어야 할 당연함이었을겁니다.

    그러나...

    인간으로서의 시작은..

    걸을때 쓰는게 당연한 앞발을 물건을 쥐는데 사용하면서...
    당연히 피해야 할 동물을 공격할 무기를 만들면서..
    당연히 먹어야 할 곡식을 땅에 뿌림으로서...

    당연한 것을 당연하지 않게 여기면서 시작된 것이죠.

    당연함을 당연하지 않게 여기는 것.
    그것이 야만과 문명을 가르는 ... 어쩌면 인간과 짐승을 나누는 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당연한 것을 의심함으로서 인간이 되어야겠죠.

    오늘도 그별님이 던지신 화두에 깊이 고민하고, 많이 느끼면서 갑니다.

    트루먼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김에....그별님.

    굿애프터눈 굿이브닝 굿나잇~~하시길 ^^

    2010.08.06 10:38
    • Favicon of http://blog.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엘프화가님의 정감어린 말씀이 더욱 빛이 나네요.
      말씀하신 것처럼 분명히 당연한 것들의 그 당연함은
      확실히 우리 인간들에게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겁니다.
      그것이 좋지 않은 것일지라도 어떤 준비나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엘프화가님.. ^^* (_ _)

      2010.08.06 12:49
  3. Favicon of http://yijuji.tistory.com/ BlogIcon 꼬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까, 트랙백을 단건,
    그런 의미였습니다.
    그것이 무엇이든 중요한건, 우리가 직접 그것을 해낼수 있다는 것 말입니다.
    유토피아를 원한다면, 우리는 그것을 만들어낼수 있으리라고.

    2010.08.07 14:40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