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잘했다고 할 순 없지만, 형평성에 문제가...

따, 이지메, Bullying...
MC몽의 병역기피를 바라보고 있는 사회적 시각에 대한 개인적인 견해를 표현하자면 가장 적절한 단어라고 생각합니다.

진실은 그와 그리고 그 일과 연관된 몇몇만이 알 수 있는 일입니다.
때문에 저를 포함한 다수의 대중들은 MC몽의 이번 문제에 대해서 무엇이 진실인지 알 수 없습니다. 그러하기에 그 사실에 대해 말할 수도 없으며, 그러고 싶은 마음도 없습니다. -그를 그리 좋아하는 것도 아닙니다.-

더더욱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는 병역회피에 대하여 용서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는 건 아닙니다. 단지 말하고자 하는 건 -이미 많은 분들이 생각하고 계시다고도 생각합니다만- 동일 사안에 대하여 판단하는 형평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겁니다.

어찌보면 MC몽이 병역을 기피했다는 사실에 대해 -아직 그 재판 결과도 나오지 않았고, 
MC몽을 치료했다는 의사 발언 중 문제의 치아는 치료를 해야만 했다는 증언도 있습니다.- 사람들의 반응은 명확한 사실관계와는 무관한 듯 보입니다. 그러니까 어떤 분위기에 휩싸여 비난에 동참한 것은 아닌가 라는 점입니다. 그리고 그 분위기를 만든 힘 중에는 대중들의 시선을 다른 쪽으로 돌리기 위한 방편으로써 그러했을지 모른다는 심증도 무시할 수 없지 않나 생각되기도 합니다.

▲ 이미지 출처: MC몽 공식카페

물론, 군대를 정상적으로 다녀온 사람들의 입장 -반대급부적 보상심리면에서- 에서 이러한 뉴스거리가 기분 좋을리 없었을 것이기에 그 비난의 수위가 더 높아졌을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그 생각을 십분 이해한다고 해도 유독 그 화살이 MC몽만을 겨냥하고 있는 -이전 비교될 상황들이 있겠지만, 현재 상황에서 그렇다는 겁니다. 특히 명백한 사실이 밝혀진 것도 없는 상황에서- 건 좀 가혹하게 느껴집니다. 게다가 MC몽이 비난 받는 사안 보다 더한 이들도 적잖운데 말입니다.

들리는 말에 의하면 정신병력으로 군면제를 받았음에도 멀쩡히 연예활동을 하고 있는 이들도 있다고 합니다. 들 수 있는 예들이 하도 많아 이루 다 말하기도 어렵습니다. 또 그를 비난하는 시선들이 정작 비난 해야 할 커다란 힘에 대해서도 MC몽에게 하듯 그렇게 하고 있는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 사실 여부가 궁금해지기 이전에 이미 고개가 먼저 갸우뚱 거려집니다. 그렇잖아도 뻔뻔하게 자리 꿰차고 떵떵거리는 이들이 한 둘인가 말입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앞서도 언급했듯이 실제로는 MC몽에 대한 시각이 표면적으로 보여지는 것과는 달리 좀더 객관적으로 보려하거나 생각만큼 심각하게 또는 큰 문제로 인식하고 있는 것은 아닐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미 MC몽은 사회적으로 낙인이 찍혀진 상태이고, 모든 방송연예활동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그 만큼 그가 겪고 있는 고통은 현실이라는 생각에서 연민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간 생각만 하고 있던 MC몽과 관련된 이러한 내용을 포스트로 발행함으로써 표면화 되는 얘기와 반응들 이외에 왜곡된 감정을 배제한 이런 시각도 -이것이 형평성 있는 생각 아닌가 저는 생각했습니다.- 있음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얼마나 많은 분들이 보시고 공감할지는 모르겠습니다. -더우기 이름있는 블로거가 아니라서 그리 많은 분들이 보시진 않을거라 생각합니다만,- 그러나 진정성에 대한 잔잔한 전파의 힘을 믿기에 부족한 글이지만, 이렇게 글을 남겨 봅니다.

끝으로 MC몽이 이 글을 보게 될지 모르나... 만일 진정으로 하늘과 땅 그리고 모든 사람들에게 한점 부끄럼이 없다면... 악몽처럼 기억될 2010년을 딛고 부디 이겨내어 좋은 모습으로 예전 처럼 노래할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글을 인용하실 경우 따뜻한 댓글(또는 트랙백)과 원문의 출처와 링크는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_ _)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