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든다는 건 말이죠...

생각을정리하며 2010. 10. 13. 13:41 by 그별 그별

Share |

나이와 생각의 상관관계

 

아간다는 건 나이를 들어가는 과정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나이가 늘어난다는 건 생각을 하면서도 스스로와는 다르게 상대를 바라보는 의식은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누구나 세월의 흐름 속에서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연령대에 맞는 호칭 -아이, 학생, 젊은이, 젊은이, 아가씨, 아저씨, 아줌마, 할머니, 할아버지, 어르신...- 을 듣게 됩니다만, 마주하게 되는 상대도 역시 그러하다는 생각은 좀 덜하기 때문입니다.


왜냐하면, 살아가면서 수없이 많은 사람과의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합니다만, 언제 만났느냐에 따라서 그 사람에 대한 모습은 그 시점을 두고 생각하게 마련이거든요. 그냥 만난 시점에서 아저씨, 아줌마, 아가씨, 학생일 뿐이라는 거죠. 그러나 그게 너무도 당연한 얘기면서도 또 한편으론 말로 표현하기 쉽지 않은 오묘함? 같은 것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저만이 느끼는 그런 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이를테면... 20년 전 태어난 아기들이 지금은 어엿한 젊은이로 살아가고 있다는 건 성장하는 모습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질 않고서는 -옆에서 지켜본다고 하더라도- 만나게 된 시점에서의 모습을 기준으로 그 사람을 생각하게 됨으로써 그냥 보이는 그대로 젊은 사람으로만 생각한다는 겁니다.

▲ 추억의 광고



같은 얘기지만 어린 시절 보았던 시장의 아주머니 또는 할머니들의 모습이나 어른이 된 지금 시장에서 만나는 그분들의 모습 또한 저에겐 늘 같기만 하며, 살아 있다면 올해로 70세가 되었다는 존 레넌의 모습도 그렇습니다.

 

▲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비틀즈 베스트앨범 1962-1966

지금 모든 맴버가 생존하여 같은 장소에서 동일한 포즈로 사진을 찍는다면 어떠할지...

 

 

그러나 "나"라는 주체를 기준으로 할 땐 그 당연하게 생각되는 호칭들이 어색하기만 합니다. 어린 시절 "애"에서 조금 시간이 흘러 "학생"이라 불리다가 어느 순간 "아저씨" 또는 "아줌마"로 불릴 때 느껴지는 당혹감이란... 경험해? 본 분들은 공감하시리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도 자신을 생각하면 언제나 어리고 젊다고만... 아니 그 나이와는 상관없이 살아왔던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제는 충분히 인지하고 있어도 저 또한 앞서 말씀드린 당혹감을 잘 압니다. 그래서 덤덤히 이렇게 이야기할 수도 있는 것이겠지요. -그것이 명성을 얻고 있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와도 연관 지을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그래서 나이를 드는 것도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그리고 나이가 든다는 그 변화의 과정을 이해하는 것은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일지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또한, 이러한 생각이 한편으론 세상을 좋게 만들지 않을까 합니다. 사람을 순화시키고 절제된 삶을 살아감으로써 자연스럽게 과유불급을 이해하게 될 것이기에...


며칠 전 한겨레 신문사 오피니언 필진의 밤 행사에 참석하여 나름의 모습으로 묵묵히 자신만의 영역을 쌓은 연륜이란 단어가 자연스러운 분들을 -바라보는 사람의 눈에 따라 다르게 얘기될 수 있겠지만- 가까이에서 뵐 기회가 되었는데... 지금 생각을 하니 왠지 그분들의 모습에서 그분들 스스로도 대부분 그러실 것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새벽에 깨어나 우분투를 설치하면서 이런저런 생각이 들어 메모를 하고 잘 정리하여 글을 쓰려고 했는데... 정리는 하나도 안 되고 횡설수설... 글만 늘어놓고 말았습니다.

나이가 든 거죠. ㅎ


하지만 이게 이야기의 결론이기도 하다는 생각에서 내 생각의 편린이거니 하며 슬쩍 남깁니다.


고맙습니다. (_ _)

 

 

글을 인용하실 경우 따뜻한 댓글(또는 트랙백)과 원문의 출처 및 링크는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_ _)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도록 추천과 RT 부탁드립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ijuji.tistory.com/ BlogIcon 꼬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요즘. 아저씨 소리 들어요...ㅜ.......

    2010.10.13 19:39
    • Favicon of http://blog.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정말요?
      음~ 그렇다면... 그런거겠죠?
      꼬뮌님의 나이도 들만큼 드셨으니까요.. ^^;
      이제 우린 같이 늙어가는 겁니다. ㅎ

      2010.10.13 19:55
  2. Favicon of http://www.elfism.com BlogIcon 엘프화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더 이상 예의상이라도 신분증 검사하지 않는 각박한 술집인심이 싫어요....(응?)
    아아.. 회사에서 야근하다가 잠시 들렸습니다.
    오늘도 집에가면 녹초가..ㅎㅎㅎ 즐거운 밤 되세요~~ 그별님.

    2010.10.13 21:25
    • Favicon of http://blog.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뭔 말씀을 하시는 건가 했습니다.

      또 야근모드시군요?
      경험에 비춰 30대초반에 야근 많이 하면 40대가 되어서 골골 거리게 되는데... 몸건강에 신경쓰셔야 할 것 같습니다. 에구... 이건 좀 얘기가 이상한걸요? ^^

      바쁘신데도... 찾아주시고 고맙습니다.
      얼릉얼릉 마무리 지시고 가벼운 마음으로 퇴근하시길..^^

      고맙습니다. 엘프화가님.. (_ _)

      2010.10.13 22:06
  3. Favicon of http://sarange.net BlogIcon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은 30대 중반.. 인지라.. 젊은 층에 속한다고 생각하여..
    오늘 하루도 힘차게 시작했답니다..ㅋ

    2010.11.29 10:14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