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 대한 시민적 선택이 필요하다

그냥 2016. 2. 12. 18:16 by 그별 그별

Share |

력으로도 설날을 지나 이제 확실한 병신년입니다. 더구나 입춘도 지났으니... ㅎ

명절에 대한 깊이 있는 내용을 쓰려고 한 건 아닌데, 글을 쓰자니 살펴보다가 허걱~! 쉽지 않는 내용들로 OTz 하고 맙니다.


말하고자 하는 건 사람 중심에서 이젠 설날을 다시 정할 때도 되지 않았나라는 겁니다. 형식을 탈피해야 한다는... 물론 형식이란 생각의 부산물로써 모조리 무시할 사안으로만 보는 건 아니지만 시민 의식을 통해 새해의 첫날이라는 의미로써 설날에 대한 합리적 선택이 필요하다는 의견 제시랄까요?!


이미지 출처: cabravale.com.au



농경사회를 기준으로 명절이란 절기와 간지에 바탕을 두고 계절 및 시기에 따라 의미를 부여한 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산업사회를 거쳐 정보사회에 이른 현 시점에서 볼 때 이미 그렇기도 합니다만 명절의 의미가 퇴색되어 가는 건 하나의 흐름이기도 합니다. 그것을 생각 하고 있느냐 아니냐의 구분은 있겠지만...




그저 혼자만의 생각이라서 누군가 뭐래도 그러려니 하겠는데... 전통을 운운하며 형식에 치우쳐 다그치려는 이가 있다면 저는 습관처럼 웃어주려고 합니다. 냉소적으로...

뭐~ 필요하다면 이정도 말은 해 주고 싶군요.


"알고나 하는 말이냐~!"


기록이 중요함을 그래서 다시 확인하게 되었는데요. 정보사회의 과실인 기록들을 살펴보면 명절의 변화가 시대에 따라 다르다는 것이 명확히 보인다는 겁니다. 저의 의견 제시는 그 사실에 근거 합니다. 뭐~ 솔직히 일하는 날들이 벅차 쉬고 싶다는 걸 고려하면 한 삼일 정도 쉬는 의미로 나쁘지 않겠으나, 따지고 보면 명절이 결코 쉬는 날은 아니라는 것이 생각하면서도 놓치는 함정이죠.




어떤 면에서 전통을 운운하는 것 보다 현재 우리가 설날을 음력에 맞춰 명절로 받아들이는 데에는 잠재된 반동적인 면도 있다고 보여집니다. 100년 가까이 사람들의 의지와 관계없이 설날이 강제되었다는 것이 그렇습니다. 1896년 단발령과 함께 양력 개념을 도입하여 을미개혁이라 칭 하지만 그건 강제된 폭력과 다를 바 없었고, 일제강점기를 거쳐 광복이후 군부독재기 말미인 1989년에 가서야 설날을 찾을 수 있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제 을미개혁이나 다까끼 박통과 오공 전대갈 같은 강압적 적용이 아니라 보편적 시간 흐름에 맞춰 새해의 첫날을 맞이한다는 것을 기준으로 한다면 설날을 명확히 맞이 할 수 있도록 새롭게 선택할 필요가 있지 않나라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아마 지금 어린 아이들은 설날이 뭔지 혼란스러울 겁니다. 제가 그랬던 것처럼...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21/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